간호계뉴스

  • 간협, 예비간호사 박모 훈련병 사망 애도
  • 출처: 데일리메디
  • 2024.05.30
간협, 예비간호사 박모 훈련병 사망 애도
오늘 고향 나주서 비공개 영결식 거행

 

 

 

 

대한간호협회는 29일 훈련 중 사망한 박 모 예비간호사 빈소를 찾아 고인의 명복을 빌고, 유족들에게 깊은 애도와 위로의 말을 전했다.

 

이날 조문에는 대한간호협회 탁영란 회장을 비롯해 손혜숙 제1부회장, 윤원숙 이사와 전라북도간호사회 신은숙 회장, 보건진료소장회 이정은 제1부회장이 함께 했다.

 

또한 고인이 된 박 모 예비간호사가 다니던 간호대학 교수와 학우들, 그리고 전라남도간호사회 정행님 회장 등의 조문이 이어졌고, 전국 시도간호사회와 산하단체 등 간호계에서도 고인을 기리는 조화를 보내왔다.

 

탁영란 회장은 "군 복무 중 순직한 고 박 모 예비간호사의 안타까운 죽음에 깊은 애도를 표하며, 진심 어린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유가족들을 위로했다.

 

고인이 된 박 모 예비간호사는 전남 나주가 고향으로, 간호사로 보건진료소장을 지낸 가족의 영향으로 간호사를 꿈꾸며 간호대학에 진학했다. 

 

특히 국제보건의료분야의 화두인 보편적 건강보장에 관심을 갖고 개발도상국에서 양질의 필수 건강 서비스를 받을 수 있게 도움을 주는 간호활동을 펼치고 싶다는 목표를 세웠던 만큼 간호에 대한 열정이 컸던 것으로 알려졌다. 

 

그러나 박 모 예비간호사는 훈련을 받던 중 의식을 잃고 쓰러져 민간병원으로 응급 후송됐으나 순직하는 안타까운 일이 발생했다.

 

대한간호협회는 사고 소식이 전해진 후 홈페이지에 '삼가 고인의 명복을 빕니다'라는 추모 팝업창을 띄우고 "간호사를 꿈꾸던 훈련병이 훈련 중 순직하는 안타까운 일이 발생했다"면서 "군 복무 중 발생한 비극적 사건으로 순직한 고(故) 박 모 예비간호사와 가족분들께 깊은 애도와 위로의 말씀을 드린다"고 알렸다. 

 

박 모 예비간호사 발인은 유가족 뜻에 따라 비공개로 오늘(30일) 거행되며, 시신은 국립대전현충원에 안장될 예정이다.

 

 

 문수연 기자 ([email protected]