간호계뉴스

  • "무급휴가 대학병원 간호사, 2차병원 근무 허용 검토"
  • 출처: 데일리메디
  • 2024.04.02
"무급휴가 대학병원 간호사, 2차병원 근무 허용 검토"
윤 대통령 지시, 이달 1일 대국민 담화 발표 후 대전 유성선병원 방문

 

 

 



윤석열 대통령이 지난 1일 대국민 담화 발표 뒤 지역 2차병원을 방문해 정부의 의료 지원책을 재차 피력했다.

 

김수경 대통령실 대변인은 이날 서면 브리핑을 통해 "윤 대통령은 오늘 오후 대전지역 2차병원인 유성선병원을 방문했다"고 밝혔다.

 

윤 대통령은 병원에서 마련된 의료진과 간담회에서 지역 2차병원이 겪고 있는 어려움과 정부에 대한 건의사항을 청취했다.

 

윤 대통령은 인사말에서 "국가 재정을 과감히 투입해 정책 수가를 지원하겠다"며 "의사들도 자기 분야에 인프라 투자가 이뤄지면 떠나지 않을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그동안 의료계와 대화를 하려고 했으나 개원의, 전공의, 교수 등 의사단체가 각 분야로 나뉘어져 대화가 쉽지 않았다"고 밝혔다.

 

이어 한 의료진은 "의료사고 형사상 책임 위험 때문에 의사 인력을 구하기 어렵다"고 토로했다.

 

이에 윤 대통령은 "의료사고처리특례법 제정을 추진해 사법리스크를 최소화하고 책임보험 가입도 지원하겠다"고 답했다.

 

다른 의료진은 "환자가 1차 병원 진료 후 3차 병원으로 바로 갈 수 있어 2차, 3차 병원 간 역할 분담이 기형적"이라고 지적하며 "건전한 의료전달체계가 형성될 수 있도록 구조적 문제를 바로잡아달라"고 요청했다.

 

윤 대통령은 "지역 2차병원이 수준 높은 진료역량을 유지할 수 있도록 충분한 재정 투자를 하고, 대학병원들은 의학 연구에 집중할 수 있도록 제도화하는 방안을 검토하라”고 조규홍 보건복지부 장관에게 주문했다.

 

또 다른 의료진은 "대학병원은 의료공백으로 간호인력을 무급휴가 보내지만, 지역병원은 오히려 간호사들이 휴가를 반납하고 근무하는 상황"이라고 전했다.

 

이어 "3차병원에서 무급휴가 보내는 간호인력을 지역 2차병원에서 근무할 수 있도록 허용해 달라"고 건의했다.

 

이에 윤 대통령은 조 장관에게 "무급휴가 간호사가 타 병원에서 근무할 수 있도록 관련 규정을 검토하라"고 지시했다.

 

한편, 윤 대통령은 이날 오전 대국민 담화에서 의대 정원 2000명 증원을 재차 강조하며 의료계의 증원 백지화 요구에 굴복하지 않겠다는 뜻을 분명히 했다.

 

 

 서동준 기자 (bios@dailymedi.com)