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 Vent Buddy
  • 조회수: 548 | 2019.10.21

얼마 전 facebook에서 관련 기사를 봤습니다.

https://www.msn.com/en-us/health/health-news/having-a-vent-buddy-is-good-for-your-health/ar-AABHW1t

 

 

해당 기사는 아니지만 검색해보니 비슷한 글이 있어 한번 퍼 왔어요.

살다 보면, 그리고 일하다 보면 말로 표현할 수 없는하지만 굳이 말로 표현을 해서 그 감정을 한번 밖으로 쏟아내야 하는 상황이 종종 발생합니다.

언어, 문화가 익숙하지 않은 데서 오는 불안 불편함과 은근한 인종차별적 문제는 언제 어디서나 늘 발생하는 법이지요.

그것뿐만 아니라 ego가 강한 간호사들과 같이 일을 하다 보면 그 안에서 오는 은근한 경계심과 열등감, 자격지심 등등으로 속앓이를 하게 됩니다.

 

 

요즘 저는 자존감과 열등감, 자격지심에 대해 많은 고민을 하고 있습니다.

같이 일하는 동료들 사이에서 늘 가쉽이 돌고 있으니 쉽게 말할 수도 없고,혼자 삭이자니 열은 받고....

해서 얼마 전 아는 간호사들을 만나 쏟아냈습니다.

그러고 나니 생각도 정리되고 마음이 좀 편안해지더라고요.

문득.... 우리 병동을 떠난 지 얼마 안 된 동료들이 떠올랐습니다.

그 친구들이 같은 병동에서 일하면서 저에게 불만을 참 많이 털어놓았는데요.

그때 좀 더 신경 써서 들어줄 걸 하고 후회되더라고요. 

 

 

한편으론 한국에 두고 온 친구가 생각납니다.

학교는 다르지만 입사 동기로 친해진 친군데 아직 그 병원에 근무하고 있더라고요.

힘든 파업 시기에도 늘 같이 술 마시며 욕하고 풀어내고 했었는데....

그 친구 덕분에 저도 그 자리에서 변함없이 간호사 생활을 할 수 있었던 것 같습니다.

병원생활이 즐겁기까지 했고요. :)

글을 쓰다 보니 그 친구 생각이 정말 많이 나네요. 

 

 

미국 오려고 준비하는 과정에서 일에 지치고, 공부에 지칠 거라 생각됩니다.

가족들과의 의견 불일치로, 그리고 어찌 될지 모를 내 미래에 대한 막막함으로 속도 많이 답답하실 테고요. 

근처에 친한 친구가 있으면 술 한잔 나누면서 풀어내세요.

더불어 친구나 가족에게 그런 vent buddy가 되어주시기 바랍니다.

 

 

 

 

 

ⓒ 무단전재, 변형, 무단배포 금지

  • 페이스북
  • 트위터
  • 카카오스토리
  • 구글
  • 네이버블로그
로그인 후 댓글 읽기 및 등록이 가능합니다.

로그인하기